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8.1.17 수 10:57
> 뉴스 > 사설/칼럼 > 기고
     
150년 만에 발견된 <醫宗損益>의 惠庵 초상화(1)
임상 한의사 3인이 연구한 황도순-황도연 ⑨-1
2018년 01월 13일 () 08:15:04 한기춘, 서정철, 최순화 mjmedi@mjmedi.com

Ⅰ. 서론

1900년대 이후의 서적 중에는 가끔 저자의 초상화가 책의 내지에 포함되어 출판된 경우가 있으나 그 이전에 출판된 책(한적본)에서는 찾아보기 어렵다. 또한 개인 문집에서는 초상화가 있을 수 있으나 한의서 중에서는 유래가 지극히 드물다. 한의계 내로만 한정하여 살펴보더라도 허준과 이제마의 영정과 초상화가 있으나 이는 후대에 崔光守 화백이 추정하여 그린 것이지 木版으로 책 속에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惠庵에 대한 연구의 일환으로 필자가 150년 전에 출판된 <醫宗損益> 속 惠庵의 木版本 초상화를 국내에서 최초로 발견하여 그 결과를 한의사 諸賢께 밝히고자 한다.

 

Ⅱ. 본론

1. <朝鮮醫籍考>의 초상화1)

惠庵의 초상화는 三木榮(미키 사카에)의 <朝鮮醫籍考>에 처음 나타난다. 초상화 밑에는 “醫宗損益

   
◇그림 1. <朝鮮醫籍考>, <朝鮮醫書誌>와 <朝鮮醫學史及疾病史>의 초상화.

所載惠庵先生像(私藏)”이라고 쓰여 있다. 이 초상화는 이후 三木榮의 <朝鮮醫書誌>2), 參考圖版, 固有醫書에서도 발견이 되는데, “第三三圖 醫宗損益 所載 黃度淵像 整版 約二O*一五センチメートル 同治戊辰刊本 (著者藏)“이라고 적혀 있다. 그리고 三木榮의 <朝鮮醫學史及疾病史>3)에도 같은 초상화가 실려 있다(그림 1).

 

2. 李漢喆의 작품

惠庵의 초상화 안에는 “希園居士寫本”이라 하여 希園居士가 惠庵의 초상화를 그린 것으로 나타난다. 希園居士는 惠庵과 같은 해에 태어난 李漢喆이며, 철종과 고종의 御眞과 김정희, 이하응의 초상을 그린 당대 최고의 화원이다.

 

3. 초상화에 나타난 惠庵의 服飾에 대하여

1) 도포의 특징과 구성

초상화에 나타난 惠庵의 도포는 조선시대 선비가 평상복으로 입는 것으로 곧은 깃에 무를 달고 소매가 두리소매로 폭이 매우 넓으며 앞깃은 직선형이고, 뒷자락을 더 댄 것이 특징이다. 초상화에서 惠庵은 백색 도포에, 소박한 흑색 세조대를 하고 있으며, 四方冠(망건 위에 쓰는 네모가 반듯한 평상시에 쓰는 관으로 위가 아래보다 약간 더 넓고 전후좌우의 사면과 상정이 막히고 아래 부분이 트여있어 머리에 쓰며, 말총으로 만듬)을 쓰고 있다.

 

2) 도포의 착용 및 발전

도포는 임진왜란 이후 조선 중기부터 조선시대 선비가 평상복으로 입기 시작하였고, 조선 명종 19년(1564년) 착장에 대한 최초의 기록이 있다. 도포라는 명칭으로 보아 종교적 근원을 두고 있다고 생

   
◇그림 2. 惠庵의 초상화와 유사한 착장의상(도포).

각된다. 서민층은 입지 못한다고 했으나, 惠庵의 생애가 1808-1884년으로 철종부터 고종 초기까지 활약한 시기와, 정약용의 <牧民心書>에 서민도 입었다는 기록이 있어, 조선 후기로 오면서 복식금제가 잘 지켜지지 않으면서, 선비가 아니라도 착용이 자유로워진 것으로 보인다. 조선 말기에는 관직이 없는 사람들이 소례, 대례복으로 입었다. 고종의 갑신의제개혁 때 소매 넓은 옷들과 폐지되었다가 1889년 다시 채용되었다(그림 2). *이 단락은 영남대학교 의류패션학과 김정숙 교수의 자문을 받았다.

 

4. 고려대학교중앙도서관 소장 惠庵 초상화 木版本

惠庵 초상화 木版本이 고려대학교중앙도서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醫宗損益> 卷一 子集에서 필자에 의해 최초로 발견되었다(그림 3). 이번에 150년 만에 발견된 惠庵의 초상화가 실린 <醫宗損益>의

   
◇그림 3. 고려대학교중앙도서관 소장본 惠庵의 초상화.

고려대학교중앙도서관 소장본과 동일한 판본은 지금까지 국내 다른 곳에서는 발견할 수 없었다.

이 초상화 木版本은 그림 3에서 보는 바와 같이 版心에 “小像”으로만 되어 있고 일반적으로 책제목을 새겨 넣는 版心題 부분이 空欄으로 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는 惠庵이 <醫宗損益>에 초상화를 삽입하였으나 책의 내용과 무관한 부분이라 版心題에서 “醫宗損益” 부분을 일부러 비워둔 것으로 보인다.

 

(다음 호에 계속)

 

한기춘·서정철·최순화 (mc맥한의원· 우리경희한의원 · 보광한의원)

한기춘, 서정철, 최순화의 다른기사 보기  
ⓒ 민족의학신문(http://www.mjmed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식치(食治), 전통의료와 식품의 ...
2017 한방레이저의학회 국제초청...
척추진단교정학회 학술대회 공지
제53차 한의학미래포럼
2016 경기한의가족 대화합한마당...
2016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
산청 명의 의약사적 발굴 학술발표...
영화읽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