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9.5.25 토 08:02
2012년과 2019년 첩약건보사태, 무엇이 다른가
공통점 ‘회원 의견 수렴 없는 중앙회 정책추진’…차이점 ‘최근 자보 추나 제한 영향 우려’
최근 한의협의 첩약건보 급여화에 대한 회원들의 반발이 거센 가운데 이러한 사태가 지난 2012년의 상황과 유사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약사 등 비의료인과의 첩약급여화와 회원들의 동의 없는 정책추진에 반대하는 점은 같았지만 최근 자보 추나의 제한이 첩약에도 적용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는 점은 달랐다. 2012년과 2019년의 첩약건보는 약사와 한약사 등의 비의료인이 참여한다는 것에 대한 우려와 함께 회원들의 내부
부한메디포럼 “중앙회의 무책임하고 기만적인 행태에 분노한다”
“전국 지부장들 지부회원의 뜻 받들어 올바른 결단 내려야”
부한메디포럼이 중앙회가 현재 진행 중인 첩약건보 및 제제분업 등의 논의 중단을 요구함과 동시에 그들의 무책임하고 기만적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부한메디포럼은 지난 23일 성명서를 통해 “최혁용 집행부는 비 의료인과 함께하는 첩약의보에 대해 2013년 사원총회를 통해 전 회원이 반대의 결론을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한의사 의권의 심각한 위축이 우려되는 중차대한 사안을 졸속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회
인터뷰
여한의사 직무현황 설문조사…근무형태 ...
올해부터 남성 치료 병행 조례 추가…원장들 간 소통과 정보공유 큰 역...
“난임 사업 성공 위해서는 지역에...
“국회의원 및 시의원 등에 한의학...
근현대한의학인물사
일제 강점기 경북 한의...趙璟濟<238>
趙璟濟 先生(생몰연대 미상)은 일제강점기 慶尙北道 醫生會의 會長으로 활동했던 한의사이다. 그는 경북 김천 출신으로서 당시 璟濟醫院이라는 이름의 한의원을 개설하여 진료하고 있었다. 1932년에는 고향에 있는 김천유치원...
대구한의대 동문 243인 “잃는 게 크고 득이 보이지 않는데 왜 진행하려는가”
“함소아 처분 못하고 이런 사업 추진한다면 누가 의심하지 않을 수 있나”
“첩약건보, 제제분업 밀실 협약하는 복지부 장관 사퇴하라”
부한메디포럼 성명서…“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규제 철폐”
부산시한의사회, 첩약건보-제제분업-회원투표 결과채택 투표 한다
선관위 회의 통해 오는 6월 경 진행 예정
한의학연, 융합적 미래의학 고민하는 의료인문학 콘서트 개최
옥스퍼드대 데니스 노블, 비엔나대 프리드리히 발러 교수 발표
한약치료를 근거로 한 암 치료 현황은?
대한암한의학회 춘계 학술대회
통합한의학전문의 연구, “연구 객관성 부족” vs “다양한 단체 의견 수렴할 것”
한의협-한전협, 제2차 전문의제도 개선 간담회 개최
대전한의대 동문 105인 “비의료인 참여하는 첩약급여화 논의 및 협상 멈춰라”
“자보 추나 등 잘못된 심사관행 바로 잡아 의권 지켜야”
원광한의대 동문 100인 “한약 급여화와 한약제제 분업 강제 추진 반대”
“현 집행부 실무적 부분에서 많은 오류 범해…한의학과 한의사 존립 좌우하는 일”
경희한의대 동문 100인 “한의계 명운 결정짓는 일 독단 처리한 집행부 방관할 수 없어”
“처방전 공개되면 고유처방 건기식으로 둔갑돼 국민건강 심각한 위해”
동의한의대 동문 180인 “한약 관련 모든 협의체 중단하고 회원이 동의한 회무만 진행하라”
“정책추진과 관련 모든 정보 회원들 앞에 투명하게 공개”주문
고의서 산책 / 안상우
儒醫, 양생사상과 실용학의 겸비
지난 호에 이어 이름난 유의 몇 사람을 더 살펴보기로 하자. 먼저 가이바라 에끼겐(貝原益軒, 1630∼1714)을 들 수 있다. 그는 『大和本草』라는 일본 최고의 본초서를 저술한 본초학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歷代名醫醫案 / 김남일
신경통과 당뇨병 치료에 뛰어났던 한의사
張泰杓先生은 황해도 연백군 호남면 소정리 출신으로서 울진장씨 대사공의 19대손으로 태생하였다. 1963년에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하여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 外大한의원을 개원하였다. 張泰杓先生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자
[이슈 / 화제/ 학술 / 세미나 &]
한의학연, KORE프로젝트로 한의약 치료 검증 돕는다
한의임상사례 국제학술지 논문발표 지원…이삼로 원장 건선치료 사례 등
“한의학 발전 위해 임상연구 인프라 확대돼야”
산·학·연 전문가 모여 임상연구센터 확대 한 목소리
한약진흥재단, 한의사 대상 한약재 및 도시농업 전문가 과정
오는 15일까지 선착순 20명…옥상텃밭 한약재 재배법 및 현장실습 등
맥진학회, 경고 누적으로 회원학회 인준 취소
한의학회 평의회…이은용 부회장‧이승훈 홍보이사 보선임원 선출
“한의학 교육, 임상강화 및 최신의학교육 추세 반영해야”
한의협, ‘한의학 교육 현황과 비전 국회토론회’ 개최
“융합치료 성공시킨다면 K-medicine 위상 달라질 것”
사단법인 대한통합암학회 춘계 학술대회
자전거 탈 때 생기는 무릎통증 예방하기
경희대한방병원, 미국 UCI 방문단에 통합의학 모델 소개
한약 기반 항암제 개발과정 소개 등…“빠른시일내 다음단계 협력 논할 것”
용인시, 한의학 치매 건강관리 특강 운영
처인구 및 기흥구 보건소서 회당 최대 50명…치매 및 우울증 관리 등
영화읽기
[영화읽기] 관상용 남자친구에서 벗어나기
[영화읽기] 어른들의 불륜에 대처하는 딸의...
[영화읽기] 그럼에도 가족이기에
대한동의방약학회 2019년도 상반...
2019년 통합뇌질환학회 파킨슨병...
2019년도 한방척추관절 전문가과...
2019년 제55차 대한한방소아과...
2018년도 (제33회) 대한한의...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사업단 -20...
한국한의학연구원 -한의학 연구 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