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PDF보기  기사제보  광고안내  싸이트맵
최종편집 : 2017.10.23 월 17:09
김필건 협회장 해임…홍주의 서울지부장 직무대행
총 1만4404표 중 1만581표 찬성 얻어
한의사협회의 첫 직선제 회장이었던 김필건 협회장이 회원들 투표에 의해 해임됐다. 한의협 역사상 최초로 회원들에 의해 협회장의 자리에 올라섰고, 지난해 연임까지 성공했지만 자신을 뽑아준 회원들에 의해 회장 직을 내려놓게 된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1일 00시부터 한의협회관 5층 대강당에서 10일간(10일부터 20일까지 우편 및 온라인 동시 진행) 진행된 김필건 협회장 해임을 위한 전회원 투표의 개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총 1만4404표(온라인 1만1521표, 우편 2883표) 중 찬성 1만581표 로 3분의 2의 찬성을 얻어
국립한방병원 차기 설립 예정지 ‘강남구 수서동’ 유력
가양동 부지 특수학교 설립에 따라 수서역 부지 1순위
당초 가양동에 지어지기로 한 국립한방병원이 특수학교 설립 등으로 인해 강남구 수서동에 건립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국민의당)에 따르면, 강남구 수서동 수서역 북(北)공영주차장 부지가 국립한방병원 설립 1순위라는 사실을 보건산업진흥원 관계자로부터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국립한방병원 설립 예정지로 유력하게 검토됐던 서울 강서구 가양동 옛 공진초등학교 부지
인터뷰
“의료일원화, 한의학 역할영역 이원화...
한의사 역할영역 확대와 상쇄권력화에 있어[민족의학신문=김춘호 기자] ...
“불의 양상 갖고 있는 화(火)병...
“지침 통해 임산부와 영유아가 안...
근현대한의학인물사
일제 강점기 경북 한의...趙璟濟<238>
趙璟濟 先生(생몰연대 미상)은 일제강점기 慶尙北道 醫生會의 會長으로 활동했던 한의사이다. 그는 경북 김천 출신으로서 당시 璟濟醫院이라는 이름의 한의원을 개설하여 진료하고 있었다. 1932년에는 고향에 있는 김천유치원...
협회장 해임 ‘찬성' 측 “노인정액제 선제적 대처 미흡…무능부패 몰아내는 중요한 시점”
"리더로서 품격 잃어…자신에 커피뿌린 회원 폭력 등 도덕성 결여"
협회장 해임 ‘반대'측 “의료기기 법안 통과 가능성 높아…누가 노력하고 투쟁했는지 냉정하게 살펴야”
"정치적 해결법 찾기 위해 국회의원-언론 통해 알려…한의정협의체 구성"
한의협 대외협력비 감사, 협회장 부재로 무산
5일전 사전 공문 보냈으나 감사 당일 협회장 불참 통보
KIOM, 구매전시회 열어 동반성장 앞장서
중소기업-사회적기업-여성기업 장애인기업 등 65개 업체 참가
“일본의 한방 성공은 전략적 홍보 통해 일어난 성과”
한의약 해외환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주요 전략 및 사례 공유
복지부, 기조실장 김강립·의료실장 강도태 임명
'세계 치매의 날'…한방 치매 프로그램으로 예방
강동경희대병원, 양생이론 및 치매 최신 연구 바탕 프로그램 운영
전국 17개 보건소에서 영유아·청소년 한의약건강증진 프로그램 시범사업 돌입
연도별 생애주기별 프로그램 개발 계획…2016년 프로그램 개발-2017년 시범사업-2018년 고도화 및 확산
한평원, 제3차 한의학교육 심포지엄 개최
해외 한의의료봉사 다녀온 지부들, “지금 만나러 갑니다”
의료나눔뿐 아니라 문화교류 행사 실시…현지 방송국 보도 되기도
고의서 산책 / 안상우
儒醫, 양생사상과 실용학의 겸비
지난 호에 이어 이름난 유의 몇 사람을 더 살펴보기로 하자. 먼저 가이바라 에끼겐(貝原益軒, 1630∼1714)을 들 수 있다. 그는 『大和本草』라는 일본 최고의 본초서를 저술한 본초학자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歷代名醫醫案 / 김남일
신경통과 당뇨병 치료에 뛰어났던 한의사
張泰杓先生은 황해도 연백군 호남면 소정리 출신으로서 울진장씨 대사공의 19대손으로 태생하였다. 1963년에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하여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에 外大한의원을 개원하였다. 張泰杓先生의 생애와 사상에 대한 자
[이슈 / 화제/ 학술 / 세미나 &]
몸의 감각 변화-인체 감정 변화 관찰하는 연구 결과 나와
경희대 채윤병 교수팀, 신체감각지도 기술로 감정변화 측정 기술개발
서울특별시한의사회, 매 달 10일 ‘한의약의 날’ 지정
10월 10일 시작…한의약 관련 경품행사 진행키로
한약진흥재단, 한방의료 이용 및 한약 소비 실태조사 실시
한약진흥재단, 실험동물기술원 인증시험 합격자 다수 배출
한약재연구팀 장지훈 연구원 등 6명 자격 배출
“피부질환 초기에 ‘보험한약’으로 소양감 잡히는 경우 많아”
인터뷰 : 보험한약네트워크 정재호(정재호한의원) 원장
“치매전문위원 22명 중 한의사 전무…관련사업서도 한의약 배제”
‘한의학적 치매 관리 방안’ 국회 토론회 개최…참석자들“한의약 참여 확대돼야”
한의대, 세계의학교육기관목록에서 제외된 지 7년…재등재 언제 하나?
WDMS에 포함되지 않으면 해외 진출 및 활동 범위 제약 많아
포항시 북구보건소, "직접 찾아가는 한의 재활치료 서비스"
한의학연, 어혈 진단기술 국제심포지엄 개최
한국을 비롯한 영국, 호주, 노르웨이 등 전통·보완대체의학 전문가 한자리에
한의협 “자보 진료비 높다고? 편향적 시각에 유감”
“치료효과 높은 것…제기되고 있는 지적 적절하지 않아”
영화읽기
완벽한 탈출을 위한 플레이리스트
내일, 만날 수 있을까
네가 벌써 보고싶어
2017 한방레이저의학회 국제초청...
척추진단교정학회 학술대회 공지
제53차 한의학미래포럼
2016 경기한의가족 대화합한마당...
2016년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
산청 명의 의약사적 발굴 학술발표...
경기도한의사회 신규회원 대상 보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조직도찾아오시는 길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제호 : 민족의학신문 | 서울특별시 동작구 성대로 1길 2 | Tel 02-826-6456 | Fax 02-826-6457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다06529 | 등록연월일:1989-06-16 | 발행일자 : 1989-07-15
발행인 · 편집인 : 임철홍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임철홍
Copyright 2009 민족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jmedi@mjmedi.com